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18-02-01
제목
자생한방병원, 키르기스스탄 한방 진료 본격 돌입
파일첨부
  자생한방병원(병원장 이진호)은 지난 30일부터 키르기스스탄 현지에서 한방 진료에 나섰다.
 
자생한방병원은 지난해부터 키르기스스탄 대통령병원에서 한방 클리닉을 운영해왔다.
 
올해부터는 키르기스스탄 현지 사립병원인 에르게네 병원 내 진료소를 마련하고 환자들의접근성을 높였다.
 
특히 근골격계 질환을 가진 환자는 거동이 불편한 경우가 많아 병원 접근성이 매우 중요하다.
 
또 한방치료에 관심이 많은 현지 신경외과 전문의를 채용해 진료를 실시하는 등 키르기스스탄 환자 관리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자생한방병원은 면접을 통해 고용된 현지 의료진에게 기초 한방치료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방치료 교육을 받은 키르기스스탄 의료진은 한방의 우수성을 알리는 첨병 역할과 더불어 환자들과의 적극적인 교감으로 치료 만족도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앙아시아 북부에 위치한 키르기스스탄은 예로부터 동서 문명의 교차로 역할을 해 온 실크로드의 중심에 자리잡고 있다.
 
지리적 이점에도 불구하고 1인당 GDP는 지난해 기준 1106달러로 우리나라(2만 9730달러)의 25분의 1 수준에 불과해 의료수준이 열악하다고 알려져 있다.
 
자생한방병원 김하늘 국제진료센터장은 “올해부터 키르기스스탄에 새로 진료소를 마련하고 현지 의료진을 채용해 환자 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며 “이를 계기로 키르기스스탄 환자들에게 보다 질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 만큼 한방의 세계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자생한방병원은 지난해 8월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키르기스스탄 지역 내 한의약 해외홍보센터 구축 운영 사업’ 파트너로 선정돼 의료진과 인프라를 현지 파견했다.
 
또 한방에 관심 있는 현지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단기 연수프로그램과 학술세미나를 진행한 바 있다.
이전글 울산자생한방병원, 울산현대축구단과 협약 체결
다음글 동의대한방병원, '튼튼영웅고'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