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18-03-26
제목
청연한방병원, 지역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육성사업 선정
파일첨부
  청연한방병원(대표원장 김지용)이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지역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육성사업’에 호남지역 한방병원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특히 외국인환자 유치 사업, 해외 진출 사업에 잇따라 선정됐다.
 
청연한방병원은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2018년 지역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육성사업’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지역 대표 의료기술을 발굴해 특화된 의료관광모델을 개발하기 위해서다. 이를 통해 지역의 특화된 브랜드를 구축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목표다. 공모사업에는 전국 14개 시도에서 지원해 7개 사업이 선정됐다.
 
청연한방병원은 이번 공모에 조선대치과병원, 전남대병원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글로벌 의료서비스 네트워크 구축 및 헬스케어 역량강화 사업’이라는 주제로 지원했다.
 
이번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청연한방병원은 다양한 양·한방 연계 치료 및 교육 프로토콜을 확대 개발함으로써 지역기반 관광산업과 연계하는 포괄적 융복합 웰니스 의료관광 모델을 구축해 지역의 의료관광 동력 성장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또한, 이번 컨소시엄에서 주관 의료기관인 조선대치과병원은 특화된 해외환자 맞춤형 치과치료 및 교육모듈을 적극 활용해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전남대병원은 권역뇌혈관센터, 해외환자 수용 인프라 구축, 해외 의료진 교육을 위한 시스템 구축에 힘쓸 계획이다.
 
김지용 병원장은 “이번 사업에 선정에 앞서 청연은 지난 1월 카자흐스탄에 알마티청연을 개원하며 청연의 세계화와 해외환자 유치에 적극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사업 선정으로 글로벌 한방병원으로 한걸음 더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글 자생한방병원, 인제군서 지역민 대상 의료봉사
다음글 해운대자생한방병원, 부산지역 동호인 축구대회에 의료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