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18-06-27
제목
위담한방병원, 대치사거리에 강남위담한방병원 개원
파일첨부
  지난 23일 대치사거리에 위치한 강남위담한방병원(대표원장 최서형) 지하 2층 세미나실에서 열린 개원식 열렸다.
 
개원식에는 전 문화체육부 차관보를 역임한 대한태권도협회 최창신 회장, 대한한의사협회 방대건 수석부회장, 대한통합암학회 최낙원 이사장, 전 보건복지부 차관이자 한국인도협회 송재성 회장, 농생명바이오식의약소재개발사업단 서주원 단장 등 내외빈 약 2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재단법인 위담의 이사장이자 위담한방병원 최서형 대표원장은 “1992년 동서협진병원인 하나한방병원·하나의원을 시작으로 숨 가쁘게 달려온 26년의 세월 동안 원인을 알 수 없는 난치성 위장질환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을 보며 절실함 하나만으로 치료에 매진해 왔다”며 “지난 2003년 위장을 경화시키는 ‘담적’을 발견해 원인 불명으로 의학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었다. 서양의학과 한의학의 담 병리를 융합한 담적 치료가 앞으로 한양방 협진 의료기술를 넘어 동서융합의 미래의학으로 발전되는 주춧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강남위담한방병원은 ▲담적증후군을 비롯한 과민성대장증후군, 역류성식도염, 기능성소화불량, 위축성위염, 장상피화생, 장 누수 증후군 등 위장질환을 주력으로 하는 한방내과와 ▲피부 가려움증, 아토피, 건선, 여드름 등을 치료하는 한방피부과, ▲공황, 우울증, 불면증 등을 중점으로 하는 한방정신과 ▲내과, 이비인후과, 만성피부, 항노화, 전신통증, 비만과 다이어트, 수험생클리닉을 맡는 가정의학과 등으로 구성돼 있다.
 
그동안 위담한방병원은 대한담적한의학회를 창립하여 담(淡) 독소로 야기되는 위장질환을 비롯한 여러 전신질환의 치료를 위해 연구해왔다.
 
또 위의 경화상태를 진단하는 과학적 진단 장비인 위경화도 측정 초음파진단기기와 미생물 및 혈액 질량분석에 의한 담적증후군 진단 kit 개발에도 착수해 동서융합 의학에서 미래의학으로 발전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또 (사)새길과 어려운 이웃을 위한 무료급식, 알콜중독치료, 연탄기증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강남위담한방병원은 부평, 대전, 전주, 대구, 부산에 이은 위담한방병원의 6번째 병원으로 오는 2일 정식 개원 예정이다.
이전글 장덕한방병원 신광순 병원장, 대구한의대에 발전기금 1000만원 전달
다음글 청연한방병원, 베트남, 몽골 등 세계 곳곳서 홍보 활동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