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18-08-06
제목
자생한방병원, 국내 의료기관 '해외환자 유치 전략' 분석
파일첨부
  한의의료기관의 의료관광 홍보물은 치료 과정 소개에 집중한 반면 양방의료기관은 진료 인프라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생한방병원(이사장 박병모) 척추관절연구소(연구소장 하인혁) 이정현, 김태윤 연구팀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주최하는 ‘2015 메디컬 코리아(Medical Korea)’에 참가한 병원들의 홍보자료를 수집, 212건의 이미지 자료를 추출하고 이미지 자료가 의미하는 바를 분석할 목적으로 주제별 내용분석(Thematic Content Analysis)을 시행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SSCI급 국제학술지 ‘Asia Pacific Journal of Tourism Research’ 저널 6월호에 게재됐다.
 
이미지가 나타내는 카테고리에 대한 빈도를 분석한 결과 양방 의료기관의 홍보물은 의료 설비와 의료진 소개에 초점을 맞춘 비율이 높았으며 가장 많이 사용된 이미지 카테고리는 치료 과정(18.8%), 병원 시설(10.9%), 의료진(10.2%)이었다.
 
반면 한의 의료기관은 한의치료 과정에 대해 소개하는 빈도가 높았다.

치료 과정(45.8%), 의료진 사진(9.4%) 등이 주를 이뤘는데 이는 의료 이용자들에게 낯선 한방치료와 과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려는 의도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 치료 과정을 쉽게 이해시키기 위해 한의 치료 원리에 대한 만화와 도식과 같은 자료로 설명을 풀어내는 경우가 많았던 이유도 이러한 이유 때문으로 보인다.
 
전체 홍보물에서 가장 많이 쓰인 언어는 러시아어(29.7%), 영어(28.7%), 중국어(20.2%) 순인 가운데 한의 홍보물에서 가장 많이 사용된 언어는 영어(34.4%), 러시아어(17.2%), 중국어(13.7)% 순이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한의 의료기관을 찾는 외국인 환자는 일본인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발표됐지만 본 연구에서는 일본인 의료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홍보물의 비율이 그렇게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홍보물 제작에 있어 주된 소비자층을 대상으로 한 명확한 타겟팅의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정현, 김태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한국 의료관광에 있어 홍보물을 바탕으로 현재 시장 현황을 분석하고 나아가 한방과 양방으로 구분해 그 속성을 비교한 연구라는 의의가 있다”며 “기존 의료관광 관련 연구와 달리 이미지 자료를 연구에 활용했다는 점이 이번 연구의 장점”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계적으로 의료관광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나라도 지난 2009년 의료법 개정으로 외국인 환자 유치?알선이 허용됐으며 국내 병원의 외국인 환자 유치 활동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그동안 의료관광의 홍보 및 판촉에 대한 현황을 통계적으로 분석하거나 문헌적으로 고찰한 연구는 다수 이뤄졌지만 이미지 자료에 초점을 맞춘 질적 연구를 수행한 경우는 드물었다.
이전글 부산대한방병원, 한국한의학연구원과 임상현장교육 시행
다음글 대전대둔산한방병원, 대전성모병원 학술교류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