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18-09-20
제목
경희대한방병원 이승훈 교수, ICMART-iSAMS 포스터상 수상
파일첨부
  경희대학교한방병원(병원장 김성수) 침구과 이승훈 교수가 독일 뮌헨에서 열린 국제학술대회 ICMART-iSAMS 2018에서 심뇌혈관 질환자의 약물복용 시 침 치료의 안전성을 입증해 포스터상을 수상했다.
 
 이 교수는 ‘항혈소판제·항응고제 복용 환자의 침 치료 시 출혈 부작용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한 연구를 발표해 포스터상을 수상했다.
 
해당 연구는 심·뇌혈관 질환자의 약물 복용 여부와 관계없이 안전하게 침 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난치성 신경병증성 통증에 대한 양·한방 융합치료 효과’에 대한 임상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는 보건산업진흥원 양·한방융합과제에 선정된 연구로, 난치로 여겨지는 만성 신경병증성 통증 환자 관리에 양방치료와 한방치료가 상호보완적으로 존립할 수 있음을 규명했다.
 
사전 연구로 참여했던 당뇨병성 말초신경병증에 대한 다기관 전침 치료 연구는 지난 7월 당뇨 관련 최고 권위 학술지인 Diabetes Care에 게재된 바 있다.
 
이 교수는 “그 동안의 연구를 통해 침 치료가 부작용 없이 높은 치료 효과를 나타낼 수 있음을 밝혀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침 치료와 더불어 한의학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ICMART-iSAMS 2018은 전 세계의 저명한 의료인 및 학자들이 모여 침을 비롯한 한의약의 최신 임상 활용과 연구 동향에 대한 식견을 공유하는 자리로, 침 치료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국제학술대회다.
이전글 대전대둔산한방병원, 내달 2일 신관 준공식 개최
다음글 인천자생한방병원, 입원환자 위해 병원에서 추석명절 이벤트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