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18-11-02
제목
경희대한방병원, 침 치료 논문 ‘대체의학회지’ 게재
파일첨부
  이재동, 이승훈 경희대한방병원(병원장 김성수) 침구과 교수가 ‘항혈소판제·항응고제 복용이 침 치료 시 출혈 부작용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논문을 SCI급 국제 학술지인 ‘대체의학회지’에 최근 게재했다. 
 
이번 연구는 와파린이나 아스피린과 같은 약물 복용에 따라 출혈 부작용이 나타나는지에 대한 경희대한방병원 입원환자 428명에 대한 전향 분석이다.
 
연구 결과, 교수팀은 항혈소판제와 항응고제 복용이 침 치료 시 출혈 가능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점을 입증했다.
 
또한, 교수팀은 개별 혈자리 단위로 나눠 출혈 가능성을 높이는 여러 위험인자를 분석했다.
 
분석결과 침의 출혈 가능성을 높이는 위험인자는 약물 복용여부, 성별, 나이, 침 두께, 유침시간 중에 유일하게 침의 두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승훈 교수는 “항응고제나 항혈소판제를 복용하는 환자들은 한의사에게 약물 복용 여부를 알릴 필요가 있지만 국내 의료기관에서 주로 사용하는 0.20 혹은 0.25mm 직경의 침으로 통상적인 치료를 받는다면 출혈 부작용에 대한 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이전글 자생한방병원, 논현노인종합복지관과 MOU 체결
다음글 자생의료재단, '희망드림 자선 바자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