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19-05-20
제목
자생한방병원, 미국의사협회 보수교육 프로그램 운영
파일첨부
  자생한방병원(병원장 이진호)은 '2019 자생국제학술대회'를 미국 워싱턴주의사협회(WSMA)와 공동으로 미국의사협회 인증 보수교육 프로그램으로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워싱턴주의사협회는 미국의사협회(AMA) 회원 단체로 미국 의료진을 대상으로 하는 보수교육 제공기관을 인증하는 자격을 갖고 있다.
 
자생한방병원은 2019 자생국제학술대회를 통해 미국 의료진에게 미국의사협회 보수교육 평점을 부여할 예정이다.
 
학술대회는 오는 2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생한방병원 별관 JS타워에서 '추나·수기치료가 국민건강에 미치는 효과'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자생한방병원은 학술대회에 참가하지 못한 의료진을 위해 온라인으로 학술대회 영상을 제공해 보수교육 기회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진호 병원장은 "워싱턴주의사협회와 보수교육 공동운영을 통해 한방치료의 효능을 미국에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생한방병원은 미국의사협회 보수교육 인증에 앞서 지난해 10월 미국 오스테오페틱의사협회(AOA)로부터 추나요법을 비롯한 한방 비수술 치료법을 보수교육 과목으로 인정받았다.
이전글 대전대둔산한방병원, 다빈치병원과 진료 MOU 체결
다음글 해운대자생한방병원, 롯데자이언츠선수단과 후원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