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19-06-03
제목
경희대한방병원 이재동 교수, ‘K.한의학 임상총론’ 출간
파일첨부
  경희대한방병원(병원장 이진용)은 이재동 침구과 교수가 30년 간의 임상경험을 녹여낸 책 ‘K.한의학 임상총론’[사진]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재동 교수에 따르면 그동안 한의학은 문헌으로 전해지는 검증되지 않은 시대별 학설이나 이론이 혼란을 준다는 견해가 많았다.
 
이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교수는 실제 환자를 치료했던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검증된 합리적인 이론을 도출했다.
 
총 13개의 챕터로 구성된 이 책은 임상에서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진단법과 변증법을 제시했다.
 
특히 KCD 질병코드에 따라 실제 효능이 검증된 약물처방만을 정리해 한의사들이 의료현장에서 쉽게 적용 가능하도록 한 점이 장점이다.
 
이 교수는 “세계 의학교육 패러다임이 지식전달 중심에서 실제 임상역량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이 책은 임상에 필요한 핵심이론과 가치를 정리해 한의사의 임상능력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 교수는 현재 경희대한의과대학 학장, 한국한의과대학 학장협의회 회장, 한의학근거중심추진위원회 위원장, 대한한의학회 수석부회장 등을 맡아 한의학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전글 자생의료재단, 장애인 운동선수 20명 고용
다음글 한약진흥재단, 2019 한의약 동향 브리프 5월호 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