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19-12-02
제목
대전대둔산한방병원-가천대 연구팀, 갈근 추출물의 갱년기 대사질환 개선 효능 입증
파일첨부
  대전대둔산한방병원(병원장 김영일) 여성의학·비만센터의 백선은·유정은 교수 연구팀과 가천대 강기성, 김창업 교수팀이 공동연구를 통해 갈근 추출물의 갱년기 대사질환 개선 효능을 밝힌 연구 결과에 대한 논문이 SCI(E)급 저널인 국제학술지 ‘Biomolecules(IF 4.6)’에 게재되었다.
 
갱년기는 생식 능력이 종료되는 시기로 난소기능 저하로 여성호르몬이 감소하면서 다양한 갱년기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특히 갱년기에는 에스트로겐 감소로 인해 골다공증, 심혈관계질환, 비만, 고지혈증, 지방간 등 만성 질환의 위험이 증가하는데, 폐경 후 여성의 대사증후군의 유병률은 폐경 전 여성에 비해 31~55% 정도로 높다.
 
폐경기 여성의 건강한 삶을 위해서는 이러한 만성 질환의 예방 및 관리가 중요하다.
 
갈근(葛根)은 칡의 뿌리로 한의약에서 당뇨, 간질환, 심혈관계질환, 폐경 후 골다공증 등의 질환에 대한 치료 효과가 알려져 있으며, 갈근 추출물의 항비만 효과 및 당대사 개선효과에 대한 연구가 보고된 바 있다.
 
또한, 갈근에는 푸에라린(puerarin), 다이드제인(daidzein), 다이진(daidzin), 게니스틴(genistin), 제니스테인(genistein)과 같은 식물성 에스트로겐인 이소플라본(isoflavone)이 다량 함유되어 에스토로겐와 유사한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난소절제술에 의해 폐경이 유도된 흰쥐모델에게 갈근 추출물을 투여한 결과 난소절제 후 증가한 혈청 지질인 총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간기능 평가지표인 GPT가 유의하게 감소하였으며, 지질대사에 관여하는 PPAR-γ의 발현은 증가하였다.
 
또한 네트워크 약리학을 통한 기전예측을 통해 갈근 추출물의 활성성분들이 에스트로겐 정보 전달 경로를 비롯한 여성호르몬 관련 경로에 작용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본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신진연구자지원사업’에 의해 수행되었으며, 이에 대한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Biomolecules’에 ‘Investigating the Systems-Level Effect of Pueraria lobata for Menopause-Related Metabolic Diseases Using an Ovariectomized Rat Model and Network Pharmacological Analysis’라는 제목으로 게재되었다.
 
백선은 교수는 “갱년기 대사질환의 예방 및 치료가 중요한 만큼, 환자들이 한약치료를 신뢰하고 선택할 수 있는 과학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이번의 기초적인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갱년기 대사질환에 대한 한약제제의 유효성과 안전성의 근거를 확보할 수 있는 연구를 지속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전글 자생한방병원, 러시아·벨라루스 의료진 초청 한의학 연수 개최
다음글 한국한의약진흥원, 2019 한의약 동향 브리프 11월호 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