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19-12-24
제목
자생의료재단, 강남구 달터마을에 연탄 1000장 전달
파일첨부
  자생의료재단(이사장 박병모)이 연말연시를 맞아 지난 23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 달터마을에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5가구가 올 겨울 동안 사용할 연탄 총 1000장을 전달했다. 
 
이날 자생의료재단 및 자생한방병원 임직원, 자생봉사단, 자생 대학생 희망드림 봉사단 33명은 차량이 접근하기 어려운 좁은 길목에 길게 늘어서 연탄을 나르며 달터마을을 훈훈한 온기로 가득 채웠다.
 
자생의료재단 박병모 이사장은 “연탄 구멍 22개는 행복을 쓰는 획수와 같다는 말이 있듯, 달터마을 주민 분들이 전달된 연탄으로 따뜻하고 행복한 연말연시를 맞았으면 한다”며 “자생의료재단은 지속적인 봉사와 지원을 통해 더 많은 이들과 함께 행복을 나눌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했다.
 
자생의료재단의 '사랑의 연탄 나누기' 봉사활동은 지난 2016년부터 매년 겨울 진행되고 있다.
이전글 한국한의약진흥원, 2019 한의약 동향 브리프 12월호 발간
다음글 경희대한방병원, 우즈베키스탄 보건부 공무원들과 회의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