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20-01-10
제목
경희대한방병원, 감비산 통해 비만치료 한약 효과 입증
파일첨부
  경희대한방병원(병원장 이진용)은 침구과 이재동, 이승훈 교수팀이 비만치료 한약제제인 감비산의 효과와 안전성 검증을 위해 임상 연구를 진행해 SCI급 국제학술지인 ‘메디신(Medicine)’ 작년 11월 호에 발표했다.
 
감비산은 경희대 한약물연구소와 이재동 교수가 척추관절 환자들의 체지방 감소를 통해 중력을 받는 관절의 부하를 줄이고 하체 근력을 강화할 목적으로 개발한 한약제제다.
 
이번에 발표된 논문 제목은 ‘과체중 및 비만 환자에 대한 감비산의 효과 연구: 후향적 차트분석’ (Effects of Gambisan in overweight adults and adults with obesity: A retrospective chart review)이다.
 
논문에 따르면 과체중 및 비만 환자 총 205명을 대상으로 16주 간 감비산 복용 전·후를 분석한 결과, 기존체중 대비 5% 이상 감소를 보여준 환자군은 약 54.1%, 10% 이상 감소를 보인 환자는 17.1%였다.
 
안전성 측면에서는 일부 환자에서 메스꺼움, 두근거림, 불면 등의 이상반응이 관찰됐으나 경도수준으로 약물을 복용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었다.
 
이재동 교수는 “환자의 지방 대사를 높이고 몸의 균형을 맞춰주는 관절치료제로서의 효과와 안전성의 근거를 마련하는 계기”였다며 “현대인의 관절 질환의 주된 원인으로 손꼽히는 비만과 근력부족을 해결하며 소인을 없애는 한의학적 본치의 개념이 반영된 연구”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작년 11월 호주 골드코스트에서 진행된 ICMART 2019 학술대회에서 우수포스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전글
다음글 자생한방병원, 논현노인종합복지관서 어르신 위한 한방 의료봉사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