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21-01-27
제목
자생한방병원,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과 연구협력 MOU 체결
파일첨부 thumb-20210127114747_e69c13f25c7d54128680882e587d5267_l6jd_700x471.jpg

 

  자생한방병원(병원장 이진호)과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단장 이도헌)이 천연물 한방 소재의 과학화와 표준화를 위한 연구에 힘을 모은다.

 

자생한방병원은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과 한방 소재 연구 협력 및 상호교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한방 소재에 대한 과학·표준화를 목표로 기술 및 정보 공유의 활성화와 함께 전문 인력 역량 강화를 위한 교류를 실시한다.

 

자생한방병원은 30여년간 쌓아온 척추·관절 치료 경험 및 처방과 R&D(연구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천연물 소재 의약품과 건강기능식품 개발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지난 2003년 자생한방병원은 척추·관절 질환 치료 한약인 청파전에서 신경재생에 효과를 보이는 신물질 ‘신바로메틴’을 추출해 미국 물질특허를 획득했다.

 

이를 바탕으로 2011년 국내 제약사와 신바로메틴을 활용한 천연물 신약 ‘신바로’를 공동 개발해 최종 시판허가를 받은 바 있다.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은 경험적으로 효능이 알려진 천연물 소재의 작용원리를 가상인체모델 등 융합 원천기술로 규명하고자 2013년 출범했다.

 

사업단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도헌 교수를 중심으로 천연물 소재의 인체 내 작용원리를 컴퓨터 가상인체모델과 융합원천기술로 규명해 헬스케어 신소재 발굴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진호 병원장은 “미래 먹거리인 천연물 한방 소재 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관련 연구의 고도화가 필수적”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한방 소재의 과학화와 표준화 연구에 박차를 가해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생한방병원은 근거 중심의 한의학 발전을 위해 1999년 자생생명공학연구소를 설립했으며, 이후 자생척추관절연구소로 확대 개편해 한의치료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연구로 입증하고 있다.

이전글 한국한의약진흥원, 2021 한의약 동향 브리프 1월호 발간
다음글 원광대한방병원, 어린이 교통안전 챌린지 동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