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방병원소식 >한방병원계 소식
작성일 2021-02-08
제목
광동한방병원, 윤승일 원장 초빙 어지럼증·이명 센터 개소
파일첨부

  광동한방병원(병원장 문병하)이 지난 4일 어지럼증·이명 한의학 치료 분야의 권위자인 윤승일 한의학 박사를 초빙해 ‘어지럼증·이명 센터’를 개소했다.

 

윤승일 원장은 경희대 한의대 출신 한의학 박사로 현재 외래교수를 역임하고 있다. 미국에서 응용근신경학,기능신경학,카이로프랙틱을 공부했으며, 전문청능사 자격증도 갖추고 있다. 이를 토대로 30년 이상 진료에 나서고 있다.

 

또한, 만성적인 어지럼증·이명으로 공황장애, 불안감, 우울증을 앓는 환자가 늘자 한방신경정신과 전문의이자 한의학 박사인 손성은 원장을 초빙해 심리치료도 병행한다. 손 원장은 인지행동 치료를 통해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며 빠르게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다.

 

광동한방병원 어지럼증·이명 센터는 이 같은 질환의 다각도로 원인을 찾고 치료하기 위해 한·양방 협진을 시행하며 ‘신경, 구조, 몸의 에너지, 영양, 심리’ 등 5가지 측면으로 접근해 치료에 나선다.

 

이후 한약, 침구치료, 추나요법, 전정재활훈련, 도수치료 등 자신의 상황에 맞는 치료법을 적용한다. 필요에 따라 영양수액주사, 심리상담, 생활코칭, 식단관리 등을 더하기도 한다.

 

입원 집중 케어도 받아볼 수 있다. 3박 4일간 한방 전문의와 양방 전문의가 협진해 정밀 분석과 치료를 진행, 개인별 맞춤 가이드를 완성한다. 단계별 전정재활운동과 뇌신경 균형을 바로잡는 영양치료, 치료효과 유지를 위한 운동법 등을 체계적으로 구성해 제공한다.

 

윤승일 원장은 “어지럼증과 이명은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아 치료가 쉽지 않고 재발이 잦은 만큼, 발생 원인을 제대로 확인하고 통합적으로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며 “오랜 노하우와 한·양방 협진을 통해 이들 질환이 더 이상 난치병이 아니라는 희망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전글 메디인한방병원, 천안노인종합복지관과 협약 체결
다음글 의료기관 내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방지를 위한 협조요청